top of page

직장 보험 부담스러우면 '오바마케어' 가입 가능



<리포트>


저소득 직장인들에게

건강 보험 가입의 문턱이

낮아질 전망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바마케어인

건강보험개역법 적용 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금전적인 문제로

사작지대에 놓인

직장인들을 위해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직장인은

고용주가 제공하는

건강보험료의 부담이 크다면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건강 보험료가

소득의 10% 이상이면

가입해 보조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ACA 마켓플레이스에서

보조금을 받는

오바마케어 건강 보험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이번이 서명한 행정명령은

2023년 1월 1일부터 발효됩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