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천하보험-허브, 전격 합병..한인 보험업계 ‘지각변동'



<리포트>


미주 한인 보험업계에

대규모 지각변동이

시작됐습니다.


천하보험은 오늘

주류 보험 브로커 회사

허브 인터내셔널과

공식 합병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천하보험은 그동안

한인 최대 규모의

보험 에이전시로

자리매김해왔습니다.


천하보험을 인수합병하는

허브 인터내셔널은

직원 수가 만 4천 명에

북미 지역에 5백 개의 지점을 둔

세계 5위권

글로벌 보험 브로커 회삽니다.


지난 2017년 4월

한인이 운영하는 시티보험을

합병한 이후

이제 천하보험까지

합병하게 된 겁니다.


천하보험 측은

이번 합병을 통해

더욱 개선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합병 이후에도

현재 직원들이 계속

고객 서비스 업무를

지속하는 등

인적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겁니다.


박기홍 현 천하보험 대표도

계속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인 보험업계 관계자>

허브가 시티보험도 샀고 이번에 천하까지 인수하게 된다면, 한인사회에서 가장 큰 보험회사가 다 허브 밑으로 들어가게 되는 겁니다.



한인 보험업계에서는

이번 합병으로

한인 1, 2위 업체가

모두 허브에 합병되면서

독과점 현상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인 보험업계 관계자>

독과점 같은 것이 생겨서..지금 같은 경우는 서로 경쟁이 있어서 보험료도 저렴하게 해주려고 하고 서비스도 잘해주려고 하는 데 그런 것이 사라지지 않을까..


업계 일부에서는

허브측이 LA 지역은 허브시티,

오렌지카운티 지역은

허브천하를 중심으로

한인 마케팅을 펼칠 것이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