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첫 할리우드 K-드라마.."한인 손으로 한인 할리우드 성공기 만들 것"





<기사>

한인 영화 제작자들의

할리우드 진출기를

코믹하고 유쾌하게 풀어낸

미국 드라마 '웨스턴 에비뉴'

촬영 현장입니다.


제작자부터 감독 주연배우 모두 ‘한인’

한인들이 직접 자금을 모아

제작자부터

감독과 주연 배우까지

모두 한인들이 맡은

할리우드 최초의 작품입니다.


김종만 ㅣ ‘웨스턴 애비뉴’ 주연 배우

한국에 있는 한국인들 얘기도 아니고 이민자들 얘기잖아요. K 드라마가 할리우드에서 제작되는 것은 처음이에요


한인 배우들이

주연으로 대거 등장하고

조연으로는 이름이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들도 출연했습니다.


종유석 ㅣ ‘웨스턴 애비뉴’ 감독

미국 배우님들 중에는 오브리 밀러라든지 대럴 랄슨 같은 할리우드 배우님들도 계세요. 진짜 우리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할리우드도 귀 기울여 주지 않았던가 싶습니다

“힘든 이민 생활에 ‘따뜻한 위로’ 담아”

처음부터 끝까지

이민자의 시선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힘든 이민 생활에 대한

따뜻한 위로를 담았습니다.


김종만 ㅣ ‘웨스턴 애비뉴’ 주연 배우

많은 사람들이 (할리우드가) 넘을 수 없는 산이지만 넘고 있는 사람들이 있잖아요. 그것을 이번 기회에 미드라는 플랫폼을 통해서 보여주고 싶은거죠


종유석 ㅣ ‘웨스턴 애비뉴’ 감독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이 변방이 아니라 또 하나의 세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고

실패하고 좌절하지만 또 걸어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함께 공감하고 싶었습니다.


우리 한인의 이야기를

한인들의 손으로

직접 풀어낸 미국 드라마

'웨스턴 에비뉴'.


올해 하반기

OTT 플랫폼 등

온라인을 통해

관객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