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캐런 배스 LA 시장 취임..‘노숙자 비상사태’ 선포





<리포트>


LA시의 사상 첫

여성 시장으로 취임한

캐런 배스 시장.


취임 후 공식업무 첫날인 오늘

가장 먼저 노숙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배스 시장은

이번 비상사태 선포는

노숙자 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알고 연합해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배스 시장은

또 노숙자 문제가

매일 4만 명 이상이 고통받고

5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인도주의적인 위기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배스 시장은 임기 첫 해

만 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 마련과

노숙자 텐트촌 철거 등

구상을 밝혔습니다.


LA 카운티

홈리스 서비스국이

최근 집계한 자료에서

올해 LA시의 노숙자 수는

4만 2천여 명으로 조사됐습니다.


LA 출신인 배스 시장은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과

연방하원의원으로 활동했으며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캠프의 부통령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