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캐런 배스 LA 시장 후보, 4.29 당시 "한인 업주들 영어 배울 의지 없어"..인터뷰 공개





<기사>


LA시장 선거 후보인

캐런 배스 연방하원 의원이

LA폭동 당시 한인들이

영어를 배우려는

의지가 없다고 말한

인터뷰 내용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1992년 폭동 당시

치안 상태 조사를 위해 구성된 위원회

웹스터 커미션은

지난 92년

배스 의원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인터뷰에서 배스 의원은

한인들이 리커스토어를 운영하면서

영어를 배우려는

의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많은 한인 업주들이

흑인을

도둑으로 보는 것처럼

느낀다는 내용과

업주들이

도난을 우려해

리커스토어에 들어온 흑인들을

따라다녔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