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주, 저렴한 인슐린 자체 제작한다


<기사>

CA주가 보다 저렴한 가격의 인슐린을 직접 제조합니다

개빈 뉴섬 CA주지사는

한층 저렴한 가격의 자체 인슐린을 제조해

필요한 주민 모두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근 1억 달러 예산 배정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섬 주지사는 주민들이 생명을 지키는 약을 구하기 위해

빛더미에 눌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슐린은 당뇨병을 앓는 환자에게 꼭 필요한데

약값이 너무 비싸 문제가 많았습니다


주지사는 많은 미국인들은 생명을 구하는 약을 위해

한달에 300~500달러를 지불하고 있다며

캘리포니아주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