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커피 한 잔에도 '팁'..과감한 노팁족들 증가




<리포트>


커피 한 잔을 구입할 때는

팁을 지불하지 않기로 한

20대 정 모씨.


정 씨는

베이커리나 카페에서

빵이나 커피를 구입해도

18% 정도의 팁을 요구하면서

큰 부담을 느끼고 있습니다.


인플레로 지갑이 얇아진 상황에서

커피 한 잔을 사도

디지털 결제기를 통해

팁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소비자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소액의 팁은 낼 수 있지만

식당 서비스료와 같이 18% 정도의 팁을

요구하는 것은

부담이라는 겁니다.


<우 리 ㅣ LA 거주>


더구나 식당에서

음식을 투고해도

일반 서비스료 수준을

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팁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은 디지털 결제기로

지불을 할 때 눈치를 안 보고

노팁이나 낮은 팁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김영춘 ㅣ LA 거주>


디지털 결제기 진화와 맞물려

팬데믹 기간 동안 후한

팁문화가 자리 잡기 시작했습니다.


커피 한 잔에도

팁을 요구해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은

직원들의 시선에 상관없이

자신이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액수의 팁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 입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