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변이 재확산 '초비상'..연휴기간 15,413명 감염




<기사>

남가주 지역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재유행이 현실화 되고 있습니다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4와 BA5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겁니다

LA 카운티 보건국은

지난 3일 간의 독립기념일 연휴 기간 동안

확진자 수는 1만 5천 4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양성 판정률은 14.9%로

일주일 만에 2% 이상 또 상승했습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이달 말쯤

사실상 시행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LA 카운티는 코로나 19 위험 수준이

'높음' 단계에 임박한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보건국장은 감염을 통한 면역 효과는

3에서 6개월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좀더 확실한 예방을 위해서는

백신 4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