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코스트코서 판매한 보조배터리’56만 7천 대’ 리콜..”화재 위험”


<기사>

코스트코에서 판매된 휴대용

보조배터리 56만 7천 대가 리콜 조치 됐습니다.


화재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미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는 휴대용 충전기인

마이 차지 파워허브 올인원 제품을

리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제품은 지난 2022년 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에서 약 40달러에 판매됐습니다.


해당 제품은 코스트코에서도 이미

화재, 팽창, 그리고 폭발 등의 이유로

115건의 반품이 이뤄졌습니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사용을 당장 중단하고

마이차지 사에 연락해 교체를 받으면 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