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탄식과 한숨 그리고 눈물..비 뚫고 모인 붉은악마




<리포트>


‘대한민국’을 외치는 함성은

이른 아침부터

LA 한인타운에서

울려 퍼졌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포르투갈과의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에서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습니다.


<임정숙 ㅣ LA 거주>


LA 한인타운의 코로아타운 플라자에서

펼쳐진 단체 응원전에는

비를 뚫고 300여 명의 붉은악마들이

모였습니다.


<성예린 ㅣ LA 거주>


한국 축구 대표팀이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자

붉은악마의 함성은

하늘을 찔렀습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 회장>


<이삼현 ㅣ 로스앤젤레스>


후반 46분 결승골이 터지자

붉은악마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흥분하기 시작합니다.


<장석훈 ㅣ 카페 더 반 대표>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축구 광팬도 볼 수 있습니다.


<데이빗 정 ㅣ LA 거주>


태극전사를 응원하기 모인

붉은악마들 발길은

빗방울도 막지 못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