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터질 게 터졌다”..주먹구구식 골프 전지훈련



<리포트>


최근 벌어진

팜스프링스

골프 전지훈련

현지 에이전트 잠적 사건.


이번 사건에 대해

남가주 골프업계

관계자들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입니다.


먼저 상당한 비용이 드는

전지훈련이지만

인맥을 통해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가장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골프업계 관계자>

제가 알기로는 서류가 정확히 없는 것 같습니다. 계약서가. 서로 얼굴 알고 이때까지 해왔던 거니까 그냥 현금을 주고. 사업적으로 계약서를 해야 하는데..


현지 에이전트와는

제대로 된 계약서도 없이

현금으로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도 문제로 꼽았습니다.


더구나 골프 프로 등

한국 모집책에

최고 30%나

커미션을 주는 등

구조적 문제도 많았다는 겁니다.


<골프업계 관계자>

모집책들에게 적게는 20% 많게는 30%가 나가게 되는데..20~30%를 떼고 나면 이쪽 현지 업체에 그만큼 좋은 질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없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또 전지훈련 기간에

초과 비용이 발생하면

현지 에이전트가

손해를 보기도 한다는 주장입니다.

결국 피해는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훈련에 참여한

선수와 가족에게

고스란히 돌아간다는 겁니다.


<골프업계 관계자>

그동안 많은 소규모의 사고들이 있었습니다. (피해자들이) 본인들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이 사람들이 고발을 안 하고 경찰에 신고도 안 하고..


이번 사건의 경우에도

선수와 가족들의 피해는

백만 달러를 훨씬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골프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지훈련 과정이

보다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