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 암표가 9만 달러?





<기사>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최근 불거진 콘서트 암표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스위프트는 오늘 자신의 SNS 계정해

암표 문제에 대비했는데도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화가 난다며 표를 얻지 못한

팬들도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제공되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5년 만에 열리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전국 투어 콘서트는

그야말로 티켓 전쟁이었습니다


구매자들이 폭주하는 바람에

예매 사이트가 마비되는가 하면,

티켓 재판매 사이트에서는

판매가가 8만 9천여 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내년 초 열리는 투어 티켓의

원래 가격은 장당 49달러에서 449달러정도 였습니다


이에 대해

오카시오 코르테즈 연방 하원의원은

예매 사이트인 티켓 마스터의 독과점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반독점법 위반 조사를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