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투고식당-공유주방으로 몰린다..“편함과 비용 절감”


<리포트>

긴 복도를 따라

여러 개의 방이

나란히 위치해 있습니다.


각 방마다 설치된

개인 주방에서

굽고 볶으며

자신만의 요리를 만들어 냅니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공유주방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업주들입니다.


건물임대료나

시설 인테리어 비용 등을

절약할 수 있어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겁니다.


<영 박 ㅣ ‘버드 앤 번’ 대표>


더구나 소수의 인원으로

운영이 가능하고

따로 손님 접대를 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는 겁니다.


팬데믹을 거치면서

공유주방은 물론

투고 전용 식당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휴대폰 앱이나

전화로 주문하고

음식만 가져가면 되기 때문에

고객들도 선호도가 높다는 겁니다.


<LA 한인타운 내 투고 전용 식당 업주>


고물가로 경기가

좀처럼 활기를 띄지 못하는 요즘

효율성과 비용 절감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식당 모델은

더욱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