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차파 캠프, 미주 한인 최초 ‘코리아타운’ 세워지다





<리포트>


황량한 기찻길 옆

남가주 개스컴퍼니

개스 시설 앞에

세워진 한 안내 현판.


이곳이

파차파 캠프가 있었던

문화사적지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난 1905년

도산 안창호 선생이 세워

백여 명의 한인들이

함께 모여 살았던 파차파 캠프.


파차파 캠프는

미국 내 첫 한인 집단 거주지,

다시 말해 최초의

코리아타운이었습니다.


<장태한 ㅣ UC리버사이드 교수>


파차파 캠프는

한인사회의 지속적인

역사 연구를 통해

발굴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한인들이 중가주 리들리와

북가주 윌로우 또는

LA 등으로 퍼져 나가기 전

한인 이민자들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겁니다.


지난 2007년 3월에는

리버사이드시로부터

공식 사적지로

지정받기도 했습니다.


<장태한 ㅣ UC리버사이드 교수>


한인학자들은

파차파 캠프가

단순한 한인 이민자들의

집단 거주지였던 것이

아니라고 강조합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파차파를 통해

나라의 독립을 꾀하고

민주적인 법칙에 의해

유지되는 이상적인 마을을

실험했다는 주장입니다.

<장태한 ㅣ UC리버사이드 교수>


시대를 앞선

이민 선조들의 정신이 서린

파차파 캠프는

수많은 세월이 지난 오늘의

한인사회에도

깊은 깨달음을 주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