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팬데믹 이후 주택 ‘유지 비용’ 급등.. CA 주 ‘32%’ 상승


캘리포니아에서 주택을 유지하는 비용이 4년 만에 32%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개인금융 사이트 뱅크레잇이 주별 단독주택 유지비용을 집계한 결과, 지난 3월 캘리포니아 단독주택의 중간가격은 84만8,300달러, 이에 따른 연간 주택유지 비용은 2만8,800달러였습니다.


이는 미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입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연간 수리 비용이 1만6,966달러로 가장 높았고, 재산세는 6,832달러에 달했습니다.


이어 전기와 개스 등 에너지 비용과 주택보험료, 그리고 케이블 TV와 인터넷 비용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같은 주택유지 비용은 팬데믹 전인 2020년에 비해 32% 오른 것으로, 미 전국에서 8번째로 높은 증가폭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