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퍼듀대 한인 유학생, 룸메이트 살해 혐의로 체포





<리포팅>


미국 중부 유명 대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자신의 룸메이트를 살해한 혐의로

전격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오늘 0 시 44분쯤

인디애나주의 퍼듀대학 기숙사에서

한 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피해자의 한국인 룸메이트

22세 사 씨를 현장에서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사 씨가

범행 후 직접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부검 결과 피해자는 날카로운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레슬리 위트 퍼듀대학 경찰서장은

사건 당시 용의자가

피해자를 일방적으로 공격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레슬리 위트 l 퍼듀대학 경찰서장>

너무나도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유가족의 심정이 어떨지 상상도 가지 않습니다.


용의자 사 씨는

한국인 유학생으로, 사이버 보안 등

IT를 전공해온 3학년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숨진 피해자는

인디애나폴리스 출신으로

IT를 전공해온 4학년 학생이었습니다.



숨진 피해자와 사 씨는

기숙사 2인실을 함께 써온

룸메이트였습니다.


체포된 사 씨가

범행을 저지른 이유에 대해

나는 내 가족을 사랑한다라고 대답하면서

의문도 증폭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 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계속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치 대니얼스 퍼듀대학 총장은

참담한 심정이라는 입장의 성명을 내고

심리적 충격을 받은 학생들에게

정신 건강 상담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