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펜데믹 후 첫 미주체전.."하나되는 한인사회"


<리포트>


미주 한인사회

최대 스포츠 행사

미주체전.


2년마다 열리는

한인사회의 올림픽으로

전국체전에 나갈

선수 선발전의 기능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팬데믹으로

4년 만에 돌아온

제22회 미주체전은

올해 뉴욕 플러싱 지역에서

개최됩니다.


<정주현 ㅣ 재미대한체육회장>


이번 미주체전은

대회 홍보와

지역 참여 독려를 위해

최초로 전국 횡단

성화 봉송 행사도 도입됐습니다.


LA를 시작으로

거의 한 달 간 전국을 돌아

체전 시작에 맞춰

다시 뉴욕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곽우천 ㅣ 제22회 미주체전 조직위원장>


이번 미주체전은

전국에서 선수와 관계자

5천여 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제임스 안 ㅣ 미주체전 LA선수단장>


다음달 23일 개막식에서는

여자아이들 등

Kpop스타의 공연과

전통 문화 시범 등

성대한 문화 스포츠 축제로 펼쳐집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