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펜타닐/ 중독자 고백 "장난 삼아 시작..죽음보다 심한 중독"






<리포트>


5년 전

장난 삼아

펜타닐에 손댔던

40대 권 모씨.


권 씨는

펜타닐의 중독성은

상상을 초월했다고 말합니다.


펜타닐에 한 번 손을 됐다가

빠져나올 수 없는 늪에

빠졌다고 권 씨는 설명합니다.


<권병헌 (가명) ㅣ 펜타닐 중독자>

펜타닐은 매우 위험한 마약입니다. 약을 투여하면 몸이 떨리고 정신 분열 현상이 일어나요.


펜타닐을 투여했을 때

안정되고 포근한 느낌은 잠시.


약 효과가 떨어지면

눈물이 날 정도의

공포감이 엄습해왔습니다.


<권병헌 (가명) ㅣ 펜타닐 중독자>

펜타닐을 하면 아무 생각을 할 수 없습니다. 죽음에 이를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매우 예민해집니다.


호기심과 가격이 저렴해

시작한 펜타닐은

끊으려고 수십 번 시도했지만

중독성의 끈은 질겼습니다.


펜타닐의 금단 증상은

뼈를 깎는 듯한

고통이었습니다.


온몸의 뼈가 으스러지고

끊는 기름을 몸에 들이붓는 듯한

금단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펜타닐을 끊고 다시 하기를 반복한

권 씨에게는

편집증과 망상 증상도

찾아왔습니다.


<권병헌 (가명) ㅣ 펜타닐 중독자>

펜타닐을 하면 자살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굉장히 불안하고 불안정한 마음이 들어요.


권 씨는

극소량을 투여해도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