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평균 개스값 결국 6달러 돌파..또 정유소 때문?


<기사>

남가주 지역의 평균 개솔린 가격,

6달러를 돌파했습니다


LA 카운티의 경우

하루 만에 14.9센트나 상승하면서

또 사상 최고 상승폭을 기록을 갈아 치웠습니다


한 달 전보다 갤런당 83센트,

1년 전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1달러 69센트나 상승한 가격입니다


오렌지 카운티도 하루 만에

15.5센트나 오르면서

평균 가격이 갤런당 6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유는 또 정유소들 때문이었습니다


남가주 자동차협회, AAA는

정유소의 계획되지 않은

정비 공사 때문에

원유 재고량이 10년 만에

최저 수준인 것이 도매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틈만 나면 가격을 인상하는 정유소들에

바이든 대통령도 오늘

정유소들을 압박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경쟁 위원회 회의에서

에너지 회사들이 여전히 기록적인 이윤을

얻고 있다며 소비자들을 위해 가격을

인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허리케인을

핑계로 기름값 올릴 생각하지 말라며

유가를 주의 깊게 지켜볼 거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