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앞 노숙자 촌 마약 거래..학생들에 ‘유해





<학교 앞 노숙자 촌 마약 거래..학생들에 ‘유해’>


LA 한인타운

버몬트와 6가 교차로

코너에 위치한 주차장.


한 남성이 노숙자에게

돈을 건네주고

무엇인가를 받습니다.


노숙자 촌에서

마약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

현장입니다.


<정상원 (가명) ㅣ 인근 주민>

갱이 들어와 있어요. 가루 마약부터 액체 그리고 덩어리 형태의 마약까지 거래되고 있습니다.


<노숙자 촌 앞 중학교..학생들 위협>


더구나

이 노숙자촌 앞에는

중학교까지 있어

등교와 하교하는

학생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곳 노숙자들은

학생들에게까지

마약을 판매하고 있어

문제는 보다 심각합니다.


<오남수 ㅣ 학부모>


LA 한인타운

올림픽과 윌튼 교차로 인근

노숙자 촌도 마찬가집니다.


<노숙자 마약 판매..우범지역으로>


이곳에서도

일부 노숙자들이

마약을 판매하면서

우범지역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주병호 (가명) ㅣ 인근 주민>

거기서 마약을 사고팔고.. 매우 안 좋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경찰이 노숙자 촌을 철거하면 또 와요.


<학생들과 주민들.. 위험 노출>


학생들과 주민들을

위험에 노출시킨

노숙자 촌 마약 판매.


<학교 500피트 이내 노숙자 촌..금지하는 안건 승인>


LA 시의회가

교육기관 인근 500피트 이내에

노숙자 촌을 금지하는 안건을 승인해

안전장치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