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 변호사 고객 합의금 수백만 달러 가로채..유죄 인정



<리포트>


고객의 합의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뉴욕의 한인 변호사가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뉴욕 퀸즈 검찰은

플러싱에서 사무실을 운영해온

최 모 변호사가

180만 달러의 합의금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15년 8월부터

5년 동안

고객 50여 명의

합의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결국 지난달 31일

4급 중절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 씨가 지난 2016년

교통사고 피해자인 의뢰인에게

상대 보험회사로부터 받은

합의금 3만5000달러를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에는

또 다른 의뢰인의

합의금 5만여 달러를 주지 않아

결국 최 씨는 2019년 3월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했습니다.


퀸즈 형사법원의

유진 구아리노 판사는

오는 4월 선고 공판에서

최대 4년 6개월의

징역형을 내릴 전망입니다.


LA 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