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 월남전 참전용사도 의료 혜택..'초당적 지지' 현실화 임박


<리포트>


한국군으로

베트남전에 파병됐던

한인들에게 미군과 동일한

의료 혜택이

제공될 전망입니다.


마크 타카노

연방 하원의원이

발의한 한인 무공법안이

연방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지미 고메즈 ㅣ 연방하원의원 (34지구)>

제가 지지한 한인 무공법안이 이번 주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미군과 최전선에서 목숨을 걸고 싸운 한국군 베트남전 참전용사의 업적을 인정하는 중요한 법안입니다.


법안은 이제 연방 상원을

통과해야 하는데

민주와 공화 양당의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어

전망이 밝다는 분석입니다.


<스티브 강 ㅣ LA 한인회 부회장>


법안이 통과되면

한국군 소속으로

베트남전에 파병됐던

한인 시민권자 3천여 명에게도

폭넓은 의료 혜택이 제공됩니다.


참전 후유증 치료는 물론

정신 건강 등

미군 참전용사와 동일한

다양한 의료 혜택이

적용되는 겁니다.


<스티브 강 ㅣ LA 한인회 부회장>


베트남 전에는

한국군이 무려

30만 명이나 파병돼

미군과 나란히 함께 싸웠습니다.


같은 전선에서 싸웠지만

미국에 이민 온

한국군 출신 참전용사들은

미국과 한국 어느 쪽에서도

참전용사 자격 수준의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해왔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