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투자가 빌 황 전격 체포.."사기 혐의"



<리포트>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 씨가

주식 사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뉴욕 남부지검이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 설립자인

빌 황 씨와 패트릭 핼리건 재무담당 최고 책임자를

체포해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 금용회사들에게

100억 달러의 손실을 안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황 씨가 기소된 것은

국제 금융계를 흔든

마진콜 사태 때문입니다.


아케고스 캐피털은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와

차액거래 계약을 통해

보유자산의 5배가 넘는

500억 달러 상당의

주식에 투자했습니다.


투자한 주식이 폭락하자

증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이 여파로 골드만삭스를 비롯해

금융회사들이 큰 손실을 입었습니다.


법원은

황 씨에게 보석 보증금

1억 달러를 책정했습니다.


검찰의 기소 내용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황 씨는 최대 20년 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