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할리데이 시즌 고용 반토막..“쇼핑객 지갑 닫았다”



<리포트>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경기 침체 우려로

연말 쇼핑 소비를 크게 줄였습니다.


이러자 소매업체들이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도

추가 인력을 고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앤디 챌린저 ㅣ Grey & Christmas, Inc 부사장>

팬데믹 동안 소비자들이 보복 소비를 했습니다. 소매업체들은 추가 인력을 고용하기 바빴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고 있습니다.


<고공행진 하는 물가..인플레로 소비 심리 위축>


고공행진 하는 물가는

소비 심리를 위축시켰습니다.


불경기를 대비해

현금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소비자들이 급증하면서

연말 소비는 폭락했습니다.


<온라인 쇼핑 선호..연말 추가 고용 감소>


또한 소비자들이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는 것도

연말 추가 고용 감소로

부축였습니다.


<애론 테라자스 ㅣ ‘Glassdoor’ 수석 경제학자>

소비자들이 연말 쇼핑을 온라인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소매업체들의 연말 추가 인력 고용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습니다.


<채용될 계절성 근로자..34만~44만 추산>


전국소매협회는

올해 채용될 계절성 근로자는

34만에서 44만 사이로 예축했습니다.


<계절성 근로자 100만 명 고용..‘거의 반토막’>


팬데믹 동안

계절성 근로자를

100만 명 고용한 것과 비교해

거의 반토박이 난 수칩니다.


<업체들, 팬데믹 동안 인력 부족..이미 대응한 상태>


전문가들은

소매업체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인력 부족에 이미

대응한 상태로 분석했습니다.


<소비자들 방어 자세..소매업체 고용 감소 지속>


경기 침체에 대비하는

소비자들이 방어 자세를 취하면서

소매업체들의 고용 감소는

지속될 전망입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