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화이자 ‘하루 2알’ 먹는 비만치료제 개발 중단..“부작용 관찰”


<기사>

제약업체 화이자가

비만 치료제 개발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화이자는 하루 2번 복용하는

먹는 비만 치료제 다누글리프론의

개발을 중단한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2차 임상시험 과정에서

부작용 비율과 투약 중단 비율이

높게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부작용으로는

메스꺼움과 구토 등이었습니다


화이자 측은 하루 1회

투여하는 형태의 다누글리프론은

비만 치료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임상시험을 지속한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