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흥사단 본부, 활용 방안 공청회..“차세대 교육, 역사 계승”




<리포트>

어제 저녁  ㅣ  LA 대한인국민회 기념관

흥사단 본부 ‘활용 방안’ 공청회..온-오프라인 ‘150여 명’ 참여

흥사단 본부에서 

어떤 프로그램을

실시해야 하는지

 

또 어느 단체가 

운영을 맡을 것인지

 

청소년들부터

1세 단체장들까지 

다양한 의견을 내놨습니다.

 

이병도  ㅣ  전 흥사단 LA지부 대표

 

박영남  ㅣ  광복회 미서남부지회 고문

 

청소년들부터 1세 단체장들까지 ‘다양한 의견’ 제시

흥사단 본부 활용 방안에 대해

한인사회 의견 수렴을 위해

한국 정부가 개최한

공청회 현장입니다.

 

정순영 박사  ㅣ  코리안헤리티지연구소

 

대면으로 50여 명,

그리고 온라인으로

백여 명이 참가한

이번 공청회의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한인 역사 차세대에 교육하는데 중요 역할 담당”

각자 의견의 차이는 있었지만

한인 이민과 독립운동 역사를  

차세대에 교육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점에

대부분 공감했습니다.

 

클라라 원  ㅣ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장

 

앞으로 리모델링 과정에도 ‘지속적 참여’ 필요”

한인사회와

한국 정부의 노력으로

어렵게 보존하게 된

흥사단 옛 본부.

 

앞으로 진행될

리모델링 과정에도 

한인사회의 지속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