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월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 6% 인상..오름세 둔화





<기사>

치솟던 물가가 지난달에는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상무부는

10월 개인소비지출 지수가

전달보다 0.3%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6%가 상승했는데

9월보다는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연준의 물가 상승률 목표치인

2%에 비하면 3배나 높은 수준입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가장 정확한 물가지표라고 언급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달보다 0.2% 상승했지만

상승폭은 주춤했습니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도

상승 폭이 줄어들면서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했다는

이론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