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월 실업률 3.8%로 내려가..코로나 이전 수준 접근



<기사>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3.8%로 하락해

팬데믹 이전 수준에 가까워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노동부는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는

67만 8천 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 전망치인 44만 개 보다 훨씬 많은 수치입니다


일자리가 늘면서 실업률도

전달인 1월에 비해 0.2% 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이는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2020년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전문가들은

고용시장의 회복세가 뚜렷해짐에 따라

연준의 예정대로 이뤄질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