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대 여성 환자 성추행한 한인 의사에 9개월 실형






<기사>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40대 한인 의사에게 9개월의 실형이 선고 됐습니다


뉴욕 브롱스 형사 법원은

올해 48살의 정형외과 전문의 조우진 씨에게

9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지난 2020년 22살 여성 환자를 강제로 만지고

성희롱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조 씨는

여성의 신체를 만진 것은 검진의 일부였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가

피해자에게 사건에 대해 침묵하면

보상해 주겠다는 제안까지 하는 등

조씨는 악의적인 범죄자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5월 배심원단은

조 씨의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