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5초' 만에 범행..돌로 대형 유리문 '꽝'



<리포트>


20대로 추정되는

한 흑인 남성이

가게 앞을 서성입니다.


잠시 망을 보더니

그대로 돌을 던져

유리문을 깹니다


<몰보라도 ㅣ LAPD 공보관>

7000 선셋 블록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어제 오전 3시 18분에 리포트가 들어왔는데,

절도 신고 전화였습니다.


금전출납기, 노트북 등

값비싼 물건을

챙겨 나가는데에는

약 35초 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라이언 손 ㅣ 피해 업주>


용의자는

스키 장갑과 마스크 등

철저하게 본인을 위장했습니다.


<라이언 손 ㅣ 피해 업주>


피해 업주는 특히

용의자가 어디에 뭐가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다며


가게 내부를 이미

잘 알고 있는 사람일거라고

추측했습니다.


피해 업주가 운영하는

다른 가게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습니다.


<써니 허 ㅣ 업소 매니저>


카운터 앞에 놓여있는

팁 보관통을 노린겁니다.


단단하게 고정이 돼어 있었지만

힘으로 뜯어갔습니다.


<써니 허 ㅣ 업소 매니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대담한 범행 수법에


한인 업주들의 불안은

커져만 갑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