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폭동/ "30년 전 아픔을 꿈과 희망으로"



<리포트>


장구 소리가

사우스 LA 지역에서

울려 퍼지고 있습니다.


흑인들은

장구 장단에 맞춰

어깨가 들썩입니다.


공연이 열리고 있는 이곳은

30년 전 4.29 LA 폭동이

발생한 진앙지입니다.


<송정호 ㅣ KYCC 관장>


홀리 미첼 LA 카운티 슈퍼바이저 사무실

주최로 열린 오늘 행사에는

한국의 전통 장구 공연과

흑인을 상징하는 공연을

중심으로 진행됐습니다.


<홀리 미첼 ㅣ LA 카운티 슈퍼바이저

서로 간의 문화를 배우기 위한 행사입니다. 두 커뮤니티가 잘 소통할 수 있도록 만든 자립니다.


한.흑 서로 간의 문화를

음악 공연을 통해 교류하고

이해하는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아킨라나 윌리엄스 ㅣ 공연자

공연을 통한 문화 교류라고 생각합니다. 리듬을 통해 서로가 교류하는 겁니다.


특히 4.29 폭동 피해자들이

공연자로 직접 참여해

사과와 용서를 의미하는

행사로 거듭났습니다.


<저스틴 임 ㅣ 공연자>


4.29 폭동 영상을

한인과 흑인이 같이 보는

시간도 마련됐습니다.


한인 커뮤니티와 흑인 커뮤니티는

희망찬 공연과 함께

인종 화합을 실천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