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40대 한인 집안 총격..출동 경관에 피살


<기사>

40대 한인 남성이 집안에서 자신의 동생에게 총격을 가한 뒤 출동한 경찰관들에게도 총을 쏘는 등 대치하다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발단은 아들의 비디오게임 소음 때문에 벌인 언쟁이었습니다.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쯤 필라델피아 북동부 론허스트의 휘태커 애비뉴에 있는 한 주택에서 42세 마이클 황씨가 동생인 30대 남성과 말다툼 끝에 그의 얼굴에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집에 있던 황씨의 12세 아들이 사건 직후 경찰에 신고해 아버지가 삼촌을 총으로 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충돌한 경찰은 집 근처 거리에서 황씨를 발견했는데, 황씨는 무기를 버리고 투항하라는 명령을 거부하고 경찰관 3명에게 총격을 가해 부상을 입혔습니다.


방탄조끼를 입고 40구경 권총과 탄창 등으로 무장한 황씨는 결국 경찰과의 총격전 끝에 사살됐습니다.


황씨는 지난 5월 위협과 범죄 도구 소지 혐의 등으로 체포됐으나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