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60대 한인 총격 사망.. “노숙자 용의자 총기 유통 경로는?”





<리포트>

지난 토요일 발생한

대낮 60대 한인 피살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총기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경찰은 총기의 유통 경로와

사용 여부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킨칠라 형사 ㅣ LA 경찰국 서부지부 살인과>


용의자가 타운 내에서 거주해 온

노숙자라는 점으로 미뤄

총기를 훔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용의자 리차드 브레아는

305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채

수감되어 있습니다.


LA카운티 검찰은

용의자를 살인 및 강도 혐의로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예심은

내년 1월 12일에 진행 될 예정입니다.


타운 내 노숙자 범죄가

갈수록 흉폭해지고 잔혹해면서

한인타운 치안에 대한

주민들의 분노도 폭발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