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80 대 할머니 맹견에 또 희생.. "목줄도 없었다"






<리포트>


LA에서 북동쪽으로

2시간 떨어진 볼디 메사 지역에서

아시안 여성이 산책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숨진 피해자는

80세 순 한 씨로

한인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샌버나디노 셰리프국은

지난 7일 오전 11시 쯤

피해자가 빈턴 스트릿과 메사 로드 교차로 인근 거리를 걷다

달려든 두 마리의 개들에게

공격당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셰리프가 현장에 도착했을 땐

피해자는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동물통제소가

피해자 한 씨를 습격한 개들을 보호하며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견주도 조사에 협조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주의한 견주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견주가

개들은 풀어놓으면서

큰 사고로 이어졌다는 겁니다.


피해자를 공격한

도고 아르헨티노는

사냥에 사용되는 맹견으로

일부 국가에서는 반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최근 맹견과 관련한 사고가 잇따르고있는

남가주 지역.


반려견에 목줄을 착용시키는 등

견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