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예비선거 D-1/ 한산한 예비 선거 투표소..우편 투표? 참여 저조?



<리포트>


지난 토요일부터 운영된

LA 한인타운의

한 예비선거 투표솝니다.


주말 내내

이곳을 찾은

유권자 수는

겨우 50여 명에 불과했습니다.


<민 김 ㅣ 한인 투표소 자원봉사자>


투표 마감을

하루 앞둔 오늘도

오전 한때를 제외하면

매우 한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곽진숙 ㅣ LA 한인타운 거주>


올림픽과 그래머시 길이

만나는 곳의

또 다른 투표솝니다.


이곳 역시

투표를 위해 찾는

유권자들은 띄엄띄엄

이어졌습니다.


더구나 한인 유권자들의

모습은 찾아보기도

힘들었습니다.


<저스틴 초아 ㅣ LA 한인타운 거주>

조기투표를 선호하는데 제 일정에 맞춰 투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이번 선거에 관심도 적고 정보도 부족한 것 같습니다. 꼭 투표는 하길 바랍니다.


정치분석기관들은

오늘 오후까지

캘리포니아 전체 유권자들의

약 14퍼센트만

투표를 마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주지사

리콜 선거 때 38%,

또 지난 2018년 중간선거

예비선거 22%보다

크게 저조한 투표율입니다.


일부 정치 전문가들은

내일 마감되는

이번 예비선거 투표율이

30퍼센트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