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A하원, 최석호-유수연 후보, 박빙 속 선전..앞선 여론조사도





<리포트>


한인 최초로

캘리포니아주 하원

4선 도전에 나선 최석호 의원.


최의원은

태권도와 김치의 날 제정은 물론

한글 교육 확산에 앞장서는 등

주 의회에서 한인사회

목소리를 대변해 왔습니다.


활발한 의정활동으로

정치력을 인정받았지만

올해 선거에서

가장 큰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선거구 재조정으로

어바인과 터스틴 그리고

코스타 메사 등

지역구가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최석호 ㅣ CA주 하원의원 (73지구 후보)>


최의원은

불리해진 조건에도

3선 현역 의원의

경험을 앞세워

필승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인을 중심으로

지역구 전체에서

20퍼센트가 넘는

아시안 표심이 투표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는 겁니다.


<최석호 ㅣ CA주 하원의원 (73지구 후보)>


오랜 교육계

경험을 바탕으로

주 하원 도전에 나선

유수연 ABC 교육구 교육위원장.


세리토스와 라팔마,

그리고 플러튼 지역을

포함하는 67지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유수연 ㅣ CA주 하원의원 (67지구 후보)>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현역을 앞선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무너진 교육

바로잡기와 경기 활성화,

그리고 커뮤니티 안전 확보를

공약으로

유권자들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유수연 ㅣ CA주 하원의원 (67지구 후보)>


결국 최석호 의원과

유수연 교육위원장 모두

한인 표심이 결집하면

주 의회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이

대부분 전문가의 분석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