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K뷰티, ‘JC페니’ 네트워크 통해 미주 시장 공략 박차





<리포트>

캐나다 프랑스에 이어

미국 내 3번째로 많은

수출고를 올리고 있는

한국산 화장품.


이미 검증받은 품질에

한류열풍까지 더해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미국 대형 백화점

JC페니에 본격 진출하면서

더욱 다양한 브랜드가

미주 시장 공략에

나서게 됐습니다.


<새라 정 ㅣ 랜딩 인터내셔널 대표>


JC페니는

화장품 판매 부분에서는

미국 백화점 가운데에서

손꼽히고 있습니다.


여러 K뷰티 브랜드가 포함된

이번 뷰티 전문 매장을

내년 봄까지 전국6백 여 개

JC페니 지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미셸 와즐로 ㅣ JCPenny 수석부사장>

K뷰티 브랜드를 많이 입점시킨 이유는 단순히 한국산 화장품을 찾는 고객뿐만 아니라

새로운 고객층에게 K뷰티 제품을 소개하려는 의도도 갖고 있습니다.


성장하는 K뷰티 기업들에는

JC 페니 네트워크를 통해

시장 확대의 좋은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브라이언 박 ㅣ O.R.G 스킨케어 대표>

온라인에서 제품을 사면 다 비슷해 보입니다. JC페니를 통해 실제 상품을

고객에게 소개할 수 있다는 것이 저희에게 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형 백화점 체인의

전국적인 네트워크와

K뷰티의 만남이

어떠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