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경찰국 하버경찰서에 데이비드 황 캡틴 승진


<기사>

최근 샌피드로를 관할하는

LA경찰국 하버 경찰서에

한인 데이비드 황이

‘캡틴1’으로 진급했습니다.


신임 황 캡틴은 지난달

하버 경찰서에 부임해

패트롤 커맨딩 오피서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황 캡틴의 진급은 LAPD 내

네 번째 한인 캡틴 진급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네 살에 가주 월넛 지역으로

이민 온 황 캡틴은

대학에서 인적자원관리를 전공했습니다.


199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경력 25년 차인 황 캡틴은

램파트, 77번가, 윌셔 경찰서 등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2003년 서전트로 진급했고,

이후 2019년에는 내사과와 교통부를 거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