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의회, 내년 4월부터 스티로폼 제품 사용 금지





<기사>

LA시의회가 환경보호를 이유로

‘스티로폼’으로 만든 제품들의

판매와 공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시의회는 어제 회의에서

스티로폼으로 만든 제품을

금지하는 조례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직원 26명 이상의 업체에서는

2023년 4월부터,

이보다 작은 규모의 업체는

2024년 4월부터 금지됩니다.


LA는

기존에 스티로폼을 금지한

150여 개 도시와

환경보호 측면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는

평가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스티로폼은 땅에서 썩거나

분해되지 않으며

재활용도 불가능합니다.


동시에 의학적으로도

인체에 암을 유발하는 성분을

갖고 있습니다.


폴 크레코리안 시의장은

“우리가 무심코 사용한

일회용 스티로폼 컵이나 용기는

재활용되지 않으며

강과 바다로 흘러

지구를 오염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조례안은

서핑보드나 일부 아이스박스처럼

특정 포장 안에

스티로폼을 봉합해 넣은 제품들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