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 공무원/ 코로나 병가 속이고..타임카드 조작 5만 달러 가로채




<리포트>


LA 시 공무원들이

타임카드 조작 등으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론 갤퍼린 LA 시 회계감사관은

지난해 시 공무원의 직권 남용 등으로

총 523건이 고발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20년과 비교해

14% 증가한 수칩니다.


지난 2016년에 173건과

2017년에는 223건 고발됐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두배 이상 폭등한

고발건숩니다.


갤퍼린 감사관은

공무원들이

공적자금을 불필요하게

낭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버타임 허위 신청도

심각한 것으로드러났습니다.


일부 시 공무원들은

타임카드를 허위로작성해

5만 달러 이상의추가 수당을

받은 것으로밝혀졌습니다.


더구나

일부 직원들은

코로나에 감염됐다고 속이고

병가를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직원들은 정부 소유 시설을

승이없이 이용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시 직원이소유한 전기차를

시 건물에서충전을 하기도 했습니다.

갤퍼린 감사관은

공무원에 대한 비리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하고

철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LA에서SBS 이삼현입니다 .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