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 내년 2월부터 퇴거 유예 조치 '최종 종료'


<기사>


LA시가

팬데믹 동안 시행해 온

퇴거 유예 조치를

종료함에 따라

내년 2월 1일부터 임대주들은

렌트비를 지급하지 않은 세입자들에게

퇴거를 요구할 수 있게 됩니다.


LA시의회는

퇴거 유예 조치를

내년 1월 31일을 끝으로

종료한다는 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2, 반대 0으로 통과시켰습니다.


세입자들은

지난 2020년 3월부터

지난해 9월 말 사이에

연체된 렌트비가 있을 경우

내년 8월1일까지

밀린 렌트비를

임대주에게 지불해야 하며

지난해 10월부터

년 1월 말까지 체납된 임대료는

2024년 2월 1일까지

지불해야 합니다.


렌트 컨트롤 아파트 건물주들은

오는 2024년 2월부터

렌트비를 인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