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 중산층 대상 첫 주택구입 지원 프로그램 재개





<리포트>


LA시 중산층 대상

첫 주택구매자

보조프로그램이

재개됩니다.

LA시정부는

주택 다운페이먼트

지원 프로그램인

MIPA 신청 접수를

오는 16일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정부는

3개월 전

MIPA 기금이 모두 소진되면서

신청 접수를 중단했습니다.


MIPA는

최대 11만 5천 달러를

다운페이먼트와

클로징 비용 등으로

제공하는 LA시 정부 프로그램입니다


매입하는 주택 가격의

제한이 없고 연 소득

14만 달러 이상 중산층도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원금은 소득에 따라

달라지는 데

지역 중간 소득(AMI)의

81~120%까지는

11만5천달러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121~150%는

9만 달러를

지원받게 됩니다.


4인 가족 기준으로

연 소득 14만 5천 달러 이하일 경우

9만 달러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는 겁니다. MIPA는 선착순으로

16일부터 본격 시행되지만

신청 접수는

당장 가능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