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 10지구 시의원//여론수렴 없는 시의원 임명.."유권자 권리 무시"


<리포트>


찬성 11대 반대 1.


공석이 된 LA 10지구 시의원

잔여 임기를 헤더 헛 시의원 대행이

그대로 맡아 채우게 됐습니다.


< 오늘 오전 ㅣ LA시의회

헤더 헛 대행 LA 시 10지구 시의원 임명건..찬성 11대 반대 1로 '가결' >


결국 보궐선거는 무산된 겁니다.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진

모니카 로드리게즈 7지구 시의원은

보궐선거 무산을 거듭 비난했습니다.

10지구 주민의 권리를 박탈하는

비민주적인 결정이라는 겁니다.

<모니카 로드리게즈 ㅣ LA 시의원 (7지구) >


각 커뮤니티에서도 본회의에 참석해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습니다.


폴 크레코리언 LA 시의장은

예산과 시간상의 문제로

헤더 헛의 재임명을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폴 크레코리언 ㅣ LA 시의장 (2지구)>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반발의 움직임이 확산됐던 가운데

압도적인 표차로 결정이 된 10지구 시의원직.


유권자 권리를 무시하고

여론수렴 과정 하나 없는

시의원 임명이었다는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