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지역 산사태 300건 이상..“폭풍 계속된다”


<리포트>

오늘도 폭풍우 영향권에

벗어나지 못한 

남가주 지역.

 

LA 한인타운을 포함한

여러 곳에서

주택 침수 사태와 

도로의 팟홀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LA시를 중심으로 

무려 300건 이상의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리기도 했습니다.

 

<크리스틴 크라울리 ㅣ LA시 소방국장>

 

비바람에 쓰러진 나무도 

2백 건 이상 신고가 접수됐고

홍수와 구조물 잔해 피해도

백건 이상 발생했습니다.

 

산타모니카 산간지역과

할리우드 힐스 지역을 포함해

남가주 대부분 지역에는

아직까지도 

긴급 홍수 경보가 내려진 상탭니다.

 

<캐런 배스 ㅣ LA 시장>

 

이례적인 폭풍 피해가 계속되면서 

바이든 대통령까지 나서

연방정부 차원의 

피해 복구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이번 폭풍으로 

무려 97년 만에

LA 다운타운의 하루 강우량 

기록을 넘어선 가운데 

국립기상청은 

적어도 내일까지는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