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카운티 검사장, 개스콘 ‘리콜 청원’ 기각..“서명 4만7천여 개 부족”


<리포트>


조지 개스콘

LA 카운티 검사장을

리콜하려는 시도가

또다시 무산됐습니다.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은

리콜 선거 실시를 위해 필요한

56만 6천8백여 개 서명에서

4만 7천여 개가

부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리콜 선거 청원 운동을 벌인 측은

모두 71만 5천 8백여 개 서명을

제출했는데

이 가운데 19만 5천7백여 개가

무효 처리된 겁니다.


선거관리국은

전체의 27퍼센트나 되는

무효 서명에 대한

구체적 숫자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무효 서명

8만 8천여 개는

유권자 등록을 마치지 않았고

또 다른 4만 3천여 개는

중복된 서명이라는 겁니다.


주소와 서명이

일치하지 않은 경우가

4만 천 건이 넘었고

리콜 서명을 취소한 경우도

7천 명 이상이었습니다.


개스콘 검사장은

부임 초부터

범죄에 대한 관대한

처벌 정책을 펼치면서

범죄율 상승 원인으로

비난받아왔습니다.


지난해에도

개스콘 검사장에 대한

리콜 청원이 시도됐지만

팬데믹 등 이유로

무산되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