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한인타운 새벽길 형제 친 뺑소니 용의자는 ‘방화 살인범'






<리포트>

지난 4월 LA 한인타운에서 자전거로

새벽 출근길에 나섰던 형제가 뺑소니를 당해

한 명이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이 뺑소니범이 체포됐습니다


그런데 뺑소니 사건으로

체포된 게 아니라

또 다른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기소된 피의자,

잡고 보니 뺑소니 사건의 범인이었던 겁니다


LA 카운티 검찰은

올해 21살의 LA 주민 지오바니 플러마를

살인과 방화, 그리고 뺑소니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러마는 지난해 새해 첫 날인 1월 1일

패서디나 주택가 인근에서

30대 남성을 방화해

숨지게 한 혐의로 우선 기소됐습니다


패서디나 경찰은

장기간 수사를 벌인 끝에

피의자가 뺑소니 사망 사고와

연관성이 있는 점을 발견해

추가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러마는

4백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채 구금 중이며

경찰은 사건에 대한 정보가 있는 사람은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