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개스 가격 5.925 달러..2019년 이후 하루 최대폭 하락





<기사>

남가주 지역의

개솔린 가격,

지난 2019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하루 만에

갤런당 7센트나

떨어지면

평균 개솔린가격은

5달러 92센트를

기록했습니다.


오렌지 카운티도

하루 만에 6.7센트 하락하면서

평균가격은

LA 보다는 조금 저렴한

5달러 78센트를 기록했습니다.


미 자동차 협회 AAA는

지난달과 이달 초

개스값 고공행진의

원인으로 꼽혔던

정유소들의 문제가

해결됐고

CA 주정부가

개스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예년 대비

일찍

겨울용 혼합유의

사용을 허가하면서

개스값 하락세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AAA는

11월이 끝나기 전

CA 주의 개스값은

5달러 대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