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곳곳 유대인 명절에 '증오 전단지' 나돌아






평화로운 주택가에 떨어져 있는

수상한 비닐봉지들.


유대인을 증오하는 내용의

전단지가 들어있습니다.


누군가가 뿌린

유대인을 혐오하는

전단집입니다.


경찰은

인종차별적 메시지를 담은 전단지가

파사데나와 산 마리노

전역에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0월 5일.

유대인의 새해를 시작하는

욤키퍼라는 명절과 맞물려

유대인을 혐오하는 전단지를

배포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산 마리노에 거주하는 토드 씨는

어제 딸을 학교에 등교시키던 중

여러 장의 전단지를 발견했습니다.


내용을 살펴본 토드 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유대인이 퍼뜨렸다는

내용이 적혀있었기 때문입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근무하는

유대인들의 이름도

전단지는 포함하고 있었습니다.


토드 씨는

유대인 혐오 전단지를

페사디나 전역에서

발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사데나와 산마리노 경찰은

인종차별 전단지와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상한 전단지를

배포하는 사람을 목격했다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유대인 증오 전단지는 어제

베벌리 힐스, 웨스트 LA, 할리우드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발견됐습니다.


유대인 명절에 무차별적으로 뿌려진

유대인 증오 전단지.


남가주 지역에서

갈수록 심각해지는

인종차별 사건 사고에 대해

주민들의 불안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