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시의장 사퇴, “2명 시의원들도 물러나라”..한인 표로 심판






<리포트>


오늘도

성난 군중이 몰려든

LA시의회 의사당.


인종차별 발언을 한

세 명 시의원들이

사퇴하기 전까지

시의회를 해산하라고

외쳤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거센 항의 시위에

결국 누리 마르티네즈

전 시의장은

오늘 오후 시의원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이제 모든 압박은

케빈 데레온과

길 세디요 나머지 2명

시의원들에게

향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물론

대부분 동료 시의원들도

문제의 시의원들의

자진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미치 오페럴 ㅣ LA시 시의장 대행>

이번 문제가 시작된 것은 3명의 동료 시의원들과 카운티 노조위원장이 어떻게 하면 계속 권력을 이어갈까 하는 비밀 회동을 한 것에서 비롯됐습니다.


인종 차별의 대상이 된

한인사회에서는

이번 사건을 중요한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앞으로도 지금도 미국 정치권에 한인 리더들을 더 키우고 내보내야 합니다. 또

우리 한인 분들이 투표의 힘을 보여줘야 합니다.


이제 한 달도 남지 않은

11월 선거에서

표심을 결집해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