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시의회 미팅에서 고성.."시의장-시의원들 사퇴하라"






오늘 오전

LA 시의회 의사당.

성난 인파가 점령했습니다.


흑인과 한인을 조롱하며

도 넘은 인종 차별 발언을 한

시의원들의 사퇴를 한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LA 시의회는

오늘 모여든 시위대의 거센 항의로

시작 전부터 곤욕을 치러야 했습니다.


인종차별 발언 논란의 중심인

케빈 드레온과

길 세디오 시의원은 결국 시의사당에서

퇴장했습니다.


전 LA 시의회 의장

누리 마르티네즈 의원은

시민들의 반발을 예상했는지

시의회 직전 휴가를 냈습니다.


1년 전 비공식 회의 자리에서

동료인 마이크 보닌 의원이 입양한

흑인 아들을 원숭이 같다고 비하한

시의원들.


마이크 보닌 의원이

연설대에 서자

주민들은 함성과 격려를 보냈습니다.


<마이크 보닌 l LA 시의원>

그들은 로스앤젤레스의 정신을 망가뜨렸습니다.

용서를 구하는 것은 나중 일입니다. 사임을 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LA 시의원 7명은 오늘

녹취록 사태 관련 시의원 3명의 사퇴를 촉구하는 결의안에

서명을 했습니다.


화합을 추구해햐 할 시의원들의

추악한 이면이 드러난

인종차별 발언 사건의 파장은

일파만파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니다.

bottom of page